tvN ‘삼시세끼 어촌편’ 방송화면
tvN ‘삼시세끼 어촌편’ 방송화면


tvN ‘삼시세끼 어촌편’ 방송화면

‘삼시세끼 어촌편’ 손호준이 고양이 벌이와 강아지 산체 중 산체를 선택했다.

13일 방송된 tvN ‘삼시세끼 어촌편’에서는 배우 차승원, 유해진, 손호준의 만재도 생활기가 그려졌다.

앞서 ‘삼시세끼 어촌편’에서는 강아지 산체가 마스코트로서 출연자들의 사랑을 독차지 했다. 그러나 두번째로 방문한 만재도에는 새로운 가족인 벌이가 등장했고, 벌이는 강아지 산체와 손호준을 둔 사랑의 라이벌이 됐다.

이날 손호준은 인터뷰를 통해 “산체가 좋아요, 벌이가 좋아요?” 라는 제작진의 질문에 “산체”라고 대답했다. 이어 그는 “벌이도 애교가 없어요”라며 산체를 선택한 이유를 밝혔다. 나영석 PD는 손호준에게 “벌이가 유연석 같구나?”라고 물었고 이에 손호준은 환히 웃으며 고개를 끄덕여 긍정의 표시를 밝혔다.

글. 최지현 인턴기자 morethan88@tenasia.co.kr
사진. tvN ‘삼시세끼 어촌편’ 방송화면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