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 ‘마녀사냥’ 방송 화면
JTBC ‘마녀사냥’ 방송 화면


JTBC ‘마녀사냥’ 방송 화면

유세윤이 그간의 방황에 대해 고백했다

13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마녀사냥 in honkong’에서 유세윤은 신동엽과 관람차에 올라 그간 숨겨왔던 이야기를 꺼냈다. 가벼운 농담으로 시작된 그들의 대화는 방송활동을 하면서 품었던 고민으로까지 이어졌다.

특히 유세윤은 방송을 통해 “(야외에서 촬영을 하면) 어떻게든 내 진짜 표정이 드러날 거잖아요”라며 “예전엔 그런 게 너무 싫고 부담이었어요”라고 한동안 방송에서 우울한 모습을 보였던 이유를 밝혔다. 이에 신동엽도 “사람이 그럴 때가 있지”라며 공감을 표했다.

글. 이은호 인턴기자 wild37@tenasia.co.kr
사진제공. JTBC ‘마녀사냥 in hongkong’ 방송 화면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