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삼시세끼 어촌편’ 방송화면
tvN ‘삼시세끼 어촌편’ 방송화면


tvN ‘삼시세끼 어촌편’ 방송화면

‘삼시세끼 어촌편’ 배우 유해진이 손호준을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13일 방송된 tvN ‘삼시세끼 어촌편’에서는 배우 차승원, 유해진, 손호준의 만재도 생활기가 그려졌다.

앞서 게스트로 출연한 손호준은 귀가가 예정되어있던 상황. 그러나 거센 파도 탓에 손호준의 귀가는 이틀이나 미뤄졌다. 그 과정에서 ‘손님’ 손호준은 ‘만재도 노예’로 전락했다.

유해진은 손호준에 대해 “말 수도 적고 잘 보이려고 표나게 행동하는 친구도 아니고 진득하다”라며 평가했다. 이어 그는 “그냥 그런 부분이 상당히 전 마음에 든다”라며 손호준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날 손호준은 낚시 중 라디오를 가져다달라는 유해진의 부탁에 라디오 뿐만이 아니라 따뜻한 보온장치와 유해진이 앉을 수 있는 도마까지 가져와 유해진을 감동하게 했다. 자신을 챙기는 손호준에게 유해진은 “역시 호준이 뿐이 없다”라며 “너 갔으면 어쩔 뻔 했냐”라고 애정을 드러냈다.

글. 최지현 인턴기자 morethan88@tenasia.co.kr
사진. tvN ‘삼시세끼 어촌편’ 방송화면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