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조한철
배우 조한철


배우 조한철

배우 조한철이 종영 소감을 남겼다.

조한철은 KBS2 ‘힐러’에서 힐러를 뒤쫓는 형사 윤동원 역을 맡아 호연을 펼쳤다. 매회 화면을 압도하는 눈빛과 깊은 연기력을 통해 강력한 씬스틸러로 시청자들의 눈도장을 찍었다.

조한철은 10일 한 드라마 커뮤니티를 통해 “안녕하세요, 윤동원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게재하며 종영소감을 전했다. 조한철은 글을 통해 캐릭터에 대한 애정과 응원해 준 시청자들을 향한 진심 어린 마음을 밝힌 것.

조한철은 글을 “아마도 많이 아쉽고 그리울 것 같습니다“라고 시작하며 “우리 작가님, 감독님, 스태프들, 더 재미있고 특별한 순간을 만들어보려고 아이디어를 짜내던 우리 배우들, 뜨거운 응원을 보내준 갤러리 분들, 모두 그리울 겁니다”라며 감사하는 마음을 거듭 밝혔다.

또한 조한철은 글 말미에서 “중3때 대학로에서 연극을 처음보고 저런 걸 하면서 살아야겠다고 결심했었습니다. 그 때 그 무대 위를 날아 다니며 멋지게 연기를 하던 여자 배우 분이 있었는데, 그 분이 바로 민자 역의 미경 선배님이었습니다. 존경합니다“라며 함께 ‘힐러’에 출연한 배우 김미경과의 인연을 밝히며 눈길을 모으기도 했다.

조한철은 드라마 ‘힐러’ 종영 후에도 브라운관과 스크린을 넘나드는 활약을 계속해서 보여줄 예정이다. 올 상반기 기대작인 영화 ‘간신’(감독 민규동)과 ‘곡성’(감독 나홍진), ‘파파좀비’(감독 고현창)에 출연한 것은 물론, 오는 3월 첫 방송 될 예정인 MBC 주말특별기획 ‘여왕의 꽃’에도 캐스팅 돼 곧 만나볼 수 있다.

글. 임은정 인턴기자 el@tenasia.co.kr
사진제공. 나무엑터스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