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재현
안재현


안재현

데뷔 1년 만에 첫 주연을 맡게 된 배우 안재현이 자신의 캐릭터에 대한 표현 방향에 대해 이야기 했다.

11일 오후 서초구 반포동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에서 KBS2 새 월화드라마 ‘블러드’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주인공 지상 역의 안재현은 “지상이라는 캐릭터는 자신의 정체가 들통이 날까 불안해하며 살아간다. 늘 경계심을 가지고 살아가는 캐릭터다”라며 여러차례 묘사된 의학드라마 속 캐릭터와의 차별화를 밝혔다. 이어 “눈물을 흘리는 장면도 있는데 혼자 있을 때의 모습에서는 밖에서 드러나는 모습과는 다른 아이같은 모습도 보여주려고 했다”고 전했다.

‘블러드’는 콘텐츠를 미국에 수출한 ‘굿닥터'(2013)를 쓴 박재범 작가의 차기작으로, 안재현, 구혜선, 지진희 등이 주연을 맡은 메디컬 드라마다. ‘굿닥터’를 통해 따듯한 메디컬 드라마를 완성한 박재범 작가는 이번에는 뱀파이어라는 이색 소재를 꺼내들었다. 첫 방송은 오는 16일.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 구혜정 photonine@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