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삼시세끼 어촌편’ 방송화면
tvN ‘삼시세끼 어촌편’ 방송화면


tvN ‘삼시세끼 어촌편’ 방송화면

‘삼시세끼 어촌편’ 손호준이 강아지 산체와 끊임없는 뽀뽀를 나눴다.

6일 방송된 tvN ‘삼시세끼 어촌편’에서는 만재도에서 하룻밤을 보낸 손호준의 모습이 그려졌다. 앞서 손호준은 게스트로 출연을 약속하고 귀가를 예약했던 상황. 그러나 기상 악화로 인해 배가 뜨지 못했고 손호준은 ‘만재도 노예’로 전락했다. 이에 유해진은 “정신 똑바로 차려, 이제”라며 손호준을 겁줬고 차승원은 “아유 잘했어. 오늘부터 손님 아니야”라며 거들어 그를 얼어붙게 했다.

이어 차승원과 유해진은 손호준에게 끊임없이 일을 시켰다. 이 과정에서 이불을 개러 온 손호준은 산체를 발견하고 “왜 방해하느냐”며 들어올려 입을 맞췄다. 이어 손호준은 이불을 정리하던 중 개어놓은 이불에 산체가 앉아있는 것을 보고 다시 한번 그를 들어올려 입을 맞췄다. 산체는 일을 도맡아하는 손호준의 곁을 따르며 그에게 위로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글. 최지현 인턴기자 morethan88@tenasia.co.kr
사진. tvN ‘삼시세끼 어촌편’ 방송화면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