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컬투쇼’ 심형탁 도희
‘컬투쇼’ 심형탁 도희


‘컬투쇼’ 심형탁 도희

심형탁이 자신의 이상형이 도희와 가깝다고 밝혔다.

6일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 탈출 컬투쇼’는 ‘우리 결정했어요’ 코너로 꾸며져 배우 심형탁과 가수 겸 배우 타이니지 도희가 출연해 입담을 펼쳤다.

이날 컬투는 도희와 심형탁에게 이상형을 물었다. 도희는 앞서 키스신을 찍고 싶다고 밝혔던 여진구를 꼽으며 “외모 느낌과 느낌적인 느낌이 좋다”고 답했다. 이어 컬투는 심형탁에게도 이상형을 물었고 심형탁은 “키가 작아야한다”고 답했다. 이에 모두의 시선이 도희에게 쏠렸고 심형탁은 “그래서 (도희에게)반했다. 151cm라는 거에 엄청난 매력을 느꼈다”고 말했다. 컬투는 굳이 키를 왜 밝히냐며 또 한 번 심형탁에게 면박을 줘 웃음을 자아냈다.

심형탁은 Mnet ‘칠전팔기 구해라’와 KBS드라마 ‘미스 맘마미아’에 출연 중이다.

글. 윤소희 인턴기자 sohee816@tenasia.co.kr
사진제공. ‘컬투쇼’ 보는라디오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