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성과 박서준이 황정음을 사이에 두고 팽팽하게 맞붙었다.

5일 방송된 MBC ‘킬미, 힐미’ 10회 방송에서는 본인격 차도현(지성)이 충격으로 인해 의식 저 너머에 숨고 제2인격 신세기가 몸을 차지하게 되면서 일어난 여러 가지 갈등들이 그려졌다.

무엇보다 이 날 방송에서는 도현, 리진(황정음), 리온(박서준)의 예측불가 삼각관계가 본격 실체화되면서 안방극장을 뜨겁게 달궜다. 이미 리온은 도현의 비밀주치의로 3개월만 있겠다는 리진을 힘겹게 인정했던 상태다. 하지만 그동안 리진이 했던 말들과 함께 만날 때마다 전혀 다른 사람처럼 행동하던 도현의 이상 행동을 떠올리던 리온은 도현이 해리성 인격 장애를 앓고 있다는 사실을 알아챘다. 특히 결단을 내린 리온은 곧장 리진을 찾아가 도현의 집에서 막무가내로 끌고 나왔던 상황이다. 이에 리진이 “너 이거 약속이랑 다르잖아”라며 반박하자 리온은 “그땐 감성, 지금은 이성”이라며 단호하게 리진을 차에 태웠다. 하지만 리진이 포기하지 않고 도현의 곁을 지키겠다고 주장하자 리온이 “여기서 한 발자국만 더 움직이면, 차도현이 다중인격이라는 거 ID엔터에 다 불어버릴 거니까”라며 강력한 한 방을 날렸다. 그 순간 나타난 도현의 제2인격 세기는 “친 오빠가 맞긴 맞아?”라고 반문하며 리온을 도발했다.

결국 세기와 리온은 서로 맨 얼굴을 드러내며 정면으로 마주했다. 리진을 데려가는 이유를 묻는 세기에게 리온은 “누군지는 모르겠지만, 제 동생 데려 가겠습니다”라며 “세부사항은 나중에 차도현 씨를 만나 얘기하겠습니다”라고 못 박았다. 그러자 세기가 “무슨 자격으로 쟬 데려가는 거냐고”라며 리온에게 되물었다. 여기에 리온이 “오빠 자격입니다”라고 담담하게 대꾸하자. 세기는 “자꾸 남자 눈빛 하면서 자격 운운하면 니 눈깔 뽑아버린다”라며 살기등등하게 맞섰다. 그러나 리온은 “그러는 넌 더 자격이 없지. 너는 승진가의 아들이니까”라는 말로 세기를 한 순간 굳어버리게 했다. 이와 관련 리온과 세기가 알고 있는 세 사람의 과거에 얽힌 잔혹한 진실은 무엇인지, 시청자들의 뜨거운 호기심이 모아지고 있다.

‘킬미, 힐미’는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글. 윤소희 인턴기자 sohee816@tenasia.co.kr
사진제공. MBC ‘킬미, 힐미’ 방송화면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