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윤서
장윤서


장윤서

또 한 쌍의 배우 부부가 탄생한다. 장윤서(31)과 최대훈(35)과 백년가약을 맺는다.

5일 한 매체 보도에 따르면 미스코리아 출신 장윤서와 최대훈은 4월 10일 서울 강남 더채플에서 결혼한다.

장윤서와 최대훈은 2013년 방송된 tvN ‘미친사랑’에 출연하면서 인연을 맺었다. 장윤서는 ‘미친사랑’에서 주인공 박선영의 친구 김종희 역으로, 최대훈은 타고난 주먹을 가진 탓에 운명적으로 거친 세상을 겪는 매력적인 남자 백재혁 역으로 출연했다.

장윤서는 2006년 미스코리아 선 출신으로 그 해 국제대회인 제46회 미스인터내셔널 선발대회에서 3위를 차지했다. 이후 KBS ‘아가씨를 부탁해’ ‘도망자’, SBS ‘태양을 삼켜라’ ‘부탁해요 캡틴’ 등에 출연하며 연기자로 변신했다.

최대훈은 2007년 KBS ‘얼렁뚱땅 흥신소’로 데뷔했다. 드라마 ‘사랑하길 잘했어’ ‘빅’ ‘각시탈’ 등에 출연하며 활동 중이다.

글. 정시우 siwoorain@tenasia.co.kr
사진제공. We Rule ENT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