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화정의 파워타임’에 출연한 정우
‘최화정의 파워타임’에 출연한 정우


‘최화정의 파워타임’에 출연한 정우

배우 정우가 라디오에 출연, 차승원의 요리 실력에 대해 밝혔다.

5일 방송된 SBS 라디오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에는 정우가 출연해 영화 ‘쎄시봉’과 근황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앞서 정우는 tvN 예능프로그램 ‘삼시세끼-어촌편’ 녹화에 참여한 소식이 전해져 화제가 된 바 있다.

이날 정우는 “‘삼시세끼’에서 차승원, 유해진 선배 심부름을 열심히 하고, 다시마 주워서 국 끓여먹고 매운탕 해먹고 왔다”며 “차승원 선배가 정말 요리를 잘하시더라. 나도 요리를 꽤 하는 편인데 선배가 하신 요리는 정말 맛있었다”고 전했다.

이어 정우는 “차승원 선배와 함께 감자볶음을 요리했는데, 나는 중국식으로 도톰하게 양파를 써는 반면 차승원은 채 써는 느낌을 좋아하더라”고 말했다.

그러자 최화정이 “양파 써는 것도 스타일이 다 부딪힌다. 그래서 며느리와 시어머니의 부엌 주도권 싸움이 있는거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글. 정시우 siwoorain@tenasia.co.kr
사진제공. SBS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 영상 캡쳐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