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맨이 돌아왔다’
‘슈퍼맨이 돌아왔다’


‘슈퍼맨이 돌아왔다’

추사랑과 송만세의 로맨스가 또 시작됐다.

1일 방송된 KBS2 ‘해피선데이-슈퍼맨이 돌아왔다(이하 슈퍼맨)’에서는 ‘아빠가 열어주는 세상’ 편으로 꾸며졌다. 이날 드디어 추사랑과 삼둥이가 만났다. 추사랑의 방문에 삼둥이는 “사랑이 누나”라며 격하게 반겼다.

만세는 지난 만남에 이어 여전한 사랑 앓이를 인증했다. 만세는 사랑이의 손을 잡더니 “누나 여기 앉아”라며 의자로 인도했다. 사랑이는 수줍어하면서 만세를 따라갔다.

또한 만세와 사랑이는 뛰뛰를 타며 둘만의 드라이브를 즐겼다. 이어 뛰뛰는 세 개, 아이들은 네명이었다. 사랑이가 뛰뛰를 타지 못하자 만세와 대한이는 사랑이에게 합승을 권했다. 사랑이가 망설이는 사이 만세는 뛰뛰에서 내려 사랑이 뒤에 자신이 타 웃음을 자아냈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 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