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나운서 조우종이 ‘이웃집 찰스’의 세 번째 일일교사로 등장했다.

27일 방송된 KBS1 ‘이웃집 찰스’ 4회에서 조우종은 ‘칼퇴근VS야근‘이라는 주제로 거침없고 남다른 입담을 선보이며 유쾌한 분위기 속에서 수업을 이끌어 갔다. 또 KBS 10년차 아나운서인 그는 직장인 선배의 포스를 제대로 보여주며 밉상 신입사원 안 되는 법을 알려줘 재미를 더했다.

조우종은 한국의 잦은 회식문화가 낯선 이방인들에게 “서로를 파악할 수 있는 중요한 자리이고 친밀감을 형성하는데 중요하다”며 조리 있게 설명했다. 또 한국회사의 장점으로 “끈끈하고 친밀감이 있다”, “후배들은 돈 쓸 일이 없다” 등을 드는가 하면 인사 잘하기, 대답은 크고 자신감 있게등 자신의 노하우가 담겨있는 신입사원을 위한 팁을 전했다. 그는 마지막으로 “회사생활을 잘 이겨내기 위해선 힘겨운 순간을 없던 일처럼 잊는 것이 제일 중요하다”며 따듯한 조언도 아끼지 않아 이방인 학교 학생들과 시청자들의 공감을 이끌어 냈다는 평이다.

조우종표 직장생활백서로 주목받고 있는 ‘이웃집 찰스’는 매주 화요일 오후 7시 30분에 방송된다.

글. 윤소희 인턴기자 sohee816@tenasia.co.kr
사진제공. KBS1 ‘이웃집 찰스’ 영상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