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파워FM ‘컬투쇼’ 방송화면 캡처
SBS 파워FM ‘컬투쇼’ 방송화면 캡처


SBS 파워FM ‘컬투쇼’ 방송화면 캡처

육중완이 바로-손호준의 돈독한 우정에 대해 언급했다.

27일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는 육중완과 바로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바로는 “샘 해밍턴, 샘 오취리, 윤세아, 조동혁, 손호준 씨와 함께 정글에 다녀왔다”며 “다녀오고 나서 더 친해졌다”고 말했다. 이에 육중완은 “손호준과 바로의 다정한 모습이 신기했다. 어떻게 남자들끼리 저렇게 친할까 싶었다”며 당시 상황을 전했다.

그러자 DJ 컬투는 “두 사람이 막 서로 부둥켜 안았느냐”고 물었고, 육중완은 “부둥켜안기만 했겠냐. 서로 뭐 묻으면 떼어주고 ‘괜찮니’하며 위해주고. 재수 없었다”라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바로는 손호준에 대해 “tvN ‘꽃보다 청춘’에서 함께 여행을 다녀온 후로 유연석 손호준과 더 친해졌다”며 “특히 손호준 형과는 정글 다녀와서 더 자주 만나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정글에 다시 간다면 유연석 형과 같이 가고 싶다. 준비성도 많고 힘도 좋아서 정글에 잘 어울릴 것 같다”라고 덧붙였다.

글. 송수빈 인턴기자 sus5@tenasia.co.kr
사진. SBS 파워FM ‘컬투쇼’ 방송화면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