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파워FM ‘컬투쇼’ 방송화면 캡처
SBS 파워FM ‘컬투쇼’ 방송화면 캡처


SBS 파워FM ‘컬투쇼’ 방송화면 캡처

육중완이 ‘정글의 법칙’ 출연 소감을 전했다.

27일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는 육중완과 바로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육중완은 “정글에 갔을 때 호준 씨가 파스타를 만들었다. 그 때 너무 먹고 싶었는데, 샘 오취리와 섬에 떨어져 살 때라 모든 음식을 생식으로 먹었다”며 “개인적으로 불을 잘 못 피워서 정말 고생 했다. TV에서 불 피우는 사람들은 정말 대단한 사람들”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촬영 중에 24시간을 굶은 적이 있는데 나중에 돌아오고 보니 8kg이 빠졌다. 당시 어디를 돌아다녀도 먹을 게 없었다. 나중에 새끼 손가락만한 고동 10개를 주워서 샘 오취리와 둘이 나눠먹는데 서럽더라”며 힘들었던 정글 생활을 설명했다.

글. 송수빈 인턴기자 sus5@tenasia.co.kr
사진. SBS 파워FM ‘컬투쇼’ 방송화면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