헨리
헨리


헨리

‘칠전팔기 구해라’에 출연중인 헨리가 3개 국어 대사는 물론 눈물 연기까지 소화, 안방 시청자들의 눈길을 끌었다.

지난 23일 방송된 Mnet ‘칠전팔기 구해라’ 3회에서는 고향에 계시는 어머니를 위해 가수의 꿈을 포기하고 한국을 떠나려는 헨리의 모습이 그려졌다.

고향으로 돌아가기 위해 공항에 간 헨리는 엄마와 통화하며 “너의 꿈을 항상 응원하겠다”는 말에 눈물을 보였고, 자신의 꿈을 이루기 위해 다시 칠전팔기에 마지막 멤버로 합류했다.

그 동안 특유의 유머와 귀여운 매력을 선보이던 헨리는 이날 방송에서 한국어, 중국어, 영어 등 3개 국어 대사를 자유자재로 구사하며 모성애를 자극하는 눈물 연기를 보여 이목을 집중시켰다.

한편, 이날 방송에선 세종(곽시양)에게 오해가 있었음을 알고 갈등의 골을 메우는 해라(민효린)의 모습이 그려지며 한층 진전된 전개를 예고했다.

글. 정시우 siwoorain@tenasia.co.kr
사진제공. Mnet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