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나 혼자 산다’ 방송화면 캡처
MBC ‘나 혼자 산다’ 방송화면 캡처


MBC ‘나 혼자 산다’ 방송화면 캡처

김용건이 아들 하정우에 대해 언급했다.

23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김용건과 강남이 ‘허삼관’ 시사회에 참석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용건은 “오늘 관객 많이 온 거냐”며 물었고, 강남은 “많이 왔다. 이 정도면 많이 온 것”이라고 답했다. 하지만 김용건은 긴장한 표정이 역력했다.

인터뷰에서 그는 “아들 영화가 나올 때마다 좌불안석이다. 특히 이번에는 감독으로 나섰다. 걱정 때문에 몸살 날 지경이다. 그래서 영화 시사회 때마다 가긴 가는데 제대로 본 적은 한 번도 없다. 다음에 극장 찾아서 또 보고 그런다”고 말하며 아들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글. 송수빈 인턴기자 sus5@tenasia.co.kr
사진. MBC ‘나 혼자 산다’ 방송화면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