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작 영화들이 몰려오면서 영화산업 관련 기업들의 주가도 덩달아 오르고 있다.

18일 주식시장에 따르면 영화배급사 쇼박스 미디어플렉스 주가가 최근 30% 가까이 급등했다.

쇼박스 주가 상승을 이끈 가장 큰 공은 오는 21일 개봉하는 이민호 주연의 ‘강남 1970’이다. 1970년대 강남땅 개발을 둘러싼 정치권력과 사내들의 거친 전쟁을 담은 이 영화는 한류 스타 이민호의 캐스팅으로 국내는 물론 중국에서도 주목받고 있다.

쇼박스는 올해 ‘강남 1970’을 필두로 ‘조선명탐정’, ‘극비수사’, ‘내부자들’을 내 보낸다.

한승호 신영증권 리서치센터장은 “강남 1970의 흥행 여부가 1분기 미디어플렉스 실적과 주가에 큰 영향을 끼칠 것”이라며 “현재까지 분위기는 좋은 편”이라고 전했다.

영화 ‘국제시장’의 성공으로 배급사 CJ E&M 주가도 올 들어 9% 이상 뛴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 말 상장한 영화배급사 NEW 역시 연초 대비 23.27%가 오른 상태다.

글. 정시우 siwoorain@tenasia.co.kr
사진제공. 쇼박스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