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계 중계’ 서강준.
‘연예계 중계’ 서강준.


‘연예계 중계’ 서강준.

서강준이 박형식에게 경고 메시지를 남겼다.

17일 오후 방송된 KBS2 ‘연예가 중계’에서는 ‘2015년을 빛낼 스타’로 선정된 서강준의 인터뷰가 전파를 탔다.

인터뷰에서 서강준은 신인상을 수상한 박형식에 대해 “아쉽긴 하지만 형식 형이 잘 됐으니 축하하고 싶다”고 말했다. 서강준은 박형식, 남지현과 함께 ‘가족끼리 왜 이래’에서 삼각관계를 형성 중이다.

이에 대해 서강준은 “끝나기 전까지는 끝난 게 아니다. 아직 드라마가 끝나지 않았으니 방심하지 말라”며 “서울(남지현)이만큼은 뺏기지 않으려 한다”고 경고(?)했다. 이어 “다음에도 남지현과 함께 드라마를 하고 싶다. 이루어지는 사랑을 하고 싶다”고 소망했다.

이날 서강준은 신체의 비밀로 “속눈썹 중에 흰 눈썹이 있는데 뽑으면 안 좋다고 해 그냥 두고 있다”고 비밀을 밝히기도 했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
사진. ‘연예가 중계’ 캡쳐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