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트투하트’ 방송 화면 캡쳐.
‘하트투하트’ 방송 화면 캡쳐.


‘하트투하트’ 방송 화면 캡쳐.

최강희가 할머니 분장을 하게 된 이유가 밝혀졌다.

17일 오후 방송된 tvN 금토드라마 ‘하트투하트’에서 할머니 분장을 한 차홍도(최강희)는 우연찮게 장형사(이재윤)을 만나 도망쳤다. 하지만 도망가던 중에 가발이 벗거졌고, 장형사는 홍도임을 알아챘다.

홍도가 이 같은 분장을 한 것에는 특별한 이유가 있었다. 홍도는 “대인기피증이라서 어려서부터 할머니하고만 놀았다. 말투도 따라하고”라며 “돌아가신 후로 혼자서 살았는데, 계속 집에 혼자만 있었는데, 장형사님을 만난 거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도둑 잡아주신 뒤로 계속 궁금했거든요”라며 “내 모습으로는 나갈 수 없어 이 방법, 저 방법 생각하다가 시도해 본 게 여기까지다”라고 밝혔다.

이에 장형사는 “저 때문에 밖에 나갈 생각을 했다는 거네요”라며 “고맙네요”라고 말했다. 그리고 “그런데 좋아한다고 했던 게 남자로서 좋아한다는 이야기였어요”라며 “저도 홍도씨 좋아해요. 근데 저 결혼해요. 미리 말해줘야 했는데 미안해요”라고 거절했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
사진. ‘하트투하트’ 캡쳐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