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족끼리 왜 이래’ 캡쳐
‘가족끼리 왜 이래’ 캡쳐


‘가족끼리 왜 이래’ 캡쳐

김상경의 술 버릇이 공개됐다. 결국 유동근은 결혼을 취소했다.

17일 오후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가족끼리 왜 이래’에서 차강심(김현주)은 지난밤 문태주(김상경)로부터 프러포즈를 받았다. 그리고 결혼반지에 행복했다. 하지만 문태주는 반대였다. 반지를 잃어버렸다고 생각했고, 청혼도 하지 않았다고 생각했다. 술에 취하면 필름이 끊기는 문태주의 주사 때문이다.

태주는 “진심을 담은 실제 상황이다. 어제 술 취하는 바람에 청혼을 못했다”고 말했고, 이에 강심은 “정말 기억을 못하느냐. 동네에서 고래고래 소리 지르면서 반지를 끼워줬다”며 “정말로 기억 안 나느냐”고 되물었다.

이 상황을 차순봉(유동근)을 비롯한 모든 가족들이 지켜봤다. 순봉은 태주에게 “어제 내가 했던 말 아무것도 기억 못하느냐”며 “내가 했던 말 모두 취소, 이 결혼 모두 취소”라고 소리쳤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
사진. KBS2 ‘가족끼리 왜 이래’ 캡쳐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