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2 ‘불후의 명곡’ EXID.
KBS2 ‘불후의 명곡’ EXID.


KBS2 ‘불후의 명곡’ EXID.

EXID는 어떻게 수입을 나눌까. “아직 한 번도 못 받았다”고.

17일 오후 방송된 KBS2 ‘불후의 명곡’는 ‘음악과 함께, 가족은 즐겁다’ 특집으로 꾸며졌다. 이날 방송에 출연해 아쉽게 1승에 실패한 EXID 솔지는 “탐냈던 프로그램이었는데 직접 관객을 뵙고, 선배님들과 한 무대에 선다는 게 영광스럽다”며 “인생에서 잊지 못할 추억이 될 것 같다”고 소감을 말했다.

이어 신동엽은 ‘위 아래’의 역주행 인기로 달라진 점에 대해 물었고, 이에 하니는 “일단 길거리에서 노래가 많이 나온다. 그리고 많은 분이 알아보시고, 응원해준다”고 설명했다. 또 경제적으로 여유로워졌느냐는 물음에는 “아직 정산을 안했다”며 “아직 한 번도 못 받았다. 플라스란 소식이…”라고 말하자 멤버들이 제지했다.

그러자 신동엽은 수입 배분을 물었고, 하니는 “n분의 1로 똑같이 나누고, 각자 자리를 잡기 전까진 유지하려고 한다”고 설명했다. 신동엽은 “그러면서 서서히 멀어지는 거다. 절대 멀어지지 말아라”라고 농담을 건넸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
사진. KBS2 ‘불후의 명곡’ 캡쳐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