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족끼리 왜 이래’ 스틸.
‘가족끼리 왜 이래’ 스틸.


‘가족끼리 왜 이래’ 스틸.

김상경이 황당한 위기에 봉착했다.

KBS2 주말드라마 ‘가족끼리 왜 이래’가 태주(김상경)가 강심(김현주)와 차씨 집안 식구들 앞에서 진땀을 뻘뻘 흘리며 안절부절 못하는 장면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에서 김상경은 갑자기 총출동한 차씨 집안 식구들에게 둘러싸인 채 잔뜩 기가 죽은 듯한 표정을 짓고 있다. 평소 당당한 ‘문상무’답지 않게 어깨를 움츠리고, 꼬리를 내리는 태도가 궁금증을 자아낸다.

함께 공개된 다른 사진에서는 순봉 역의 유동근과 순금 역 양희경, 달봉 역 박형식을 비롯해 온식구들이 뛰쳐나와 김상경을 대차게 몰아세우고 있다. 유동근은 주머니에 손을 찔러 넣은 채 못마땅한 얼굴로 김상경을 윽박지르는 듯 하고, 순금 역시 이럴 줄 알았다는 표정으로 혀를 끌끌 차고 있다.

지난 방송에서 태주는 주사를 테스트하겠다며 순봉씨가 따라준 술을 넙죽 넙죽 마시다 고주망태가 되어 강심에게 취중 프러포즈한 상황. 몇 번의 실패 끝에 마침내 성공한 프러포즈가 더없이 자랑스러울 것도 같은데, 차씨 집안 사람들 앞에서 갑작스레 좌불안석하게 된 사연이 호기심을 자극한다.

‘가족끼리 왜 이래’ 44회는 17일 저녁 7시 55분에 방송된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
사진제공. 삼화네트웍스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