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결혼했어요4′ 홍진영 남궁민 커플.
‘우리 결혼했어요4′ 홍진영 남궁민 커플.


‘우리 결혼했어요4′ 홍진영 남궁민 커플.

홍진영이 남궁민에게 가슴 뭉클한 편지를 선물했다.

17일 오후 방송된 MBC ‘우리 결혼했어요 시즌4’에서는 마카오로 신혼여행을 떠난 남궁민과 홍진영의 모습이 방송됐다.

이날 홍진영은 남궁민이 좋아하는 노래를 직접 녹음해 분수대가 있는 광장에서 그 노래를 들려주는 이벤트를 선보였다. 이후 홍진영은 녹음한 CD를 남궁민에게 선물하면서 ‘땡스 투(thanks to)’를 통해 남궁민에게 편지를 전했다.

홍진영은 “내 남편 오빠에게 남편 안녕. 꼴뚜기 마누라야. 처음으로 오빠한테 편지 써보는 것 같아. 되게 쑥스럽다”라고 시작했다.

또 “눈 깜짝 하니까 벌써 300일이야. 항상 오빠에게 고마워”라며 “철부지 어린아이 같은 나를 받아주고 이해해주고 든든하게 버팀목이 되어 줘서, 행복한 기분 느끼게 해주셔서 정말 감사하다”고 이었다.

마지막으로 홍진영은 “오빠이기 때문에 내가 사랑 받는 걸 느끼거든”이라며 “이런 이야기 저런 이야기 오빠에게 어떻게 보일지 모르겠지만 제 진심입니다. 내가 더 잘할게. 300일 축하해요”라고 말해 감동을 안겼다.

또 이날 남궁민은 홍진영 놀리는 재미에 빠졌다. 남궁민은 분수 앞에서 홍진영에게 “분수가 올라올 때 뽀뽀하면 사랑이 이뤄진다”며 “분수 확 올라오면 (나한테) 뽀뽀해라”라고 말했다.

남궁민은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조금이라도 틈만 나면 말도 안 되는 거짓말을 한다”며 “반응을 보는 것도 너무 재미있다”고 털어놨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
사진. MBC ‘우리 결혼했어요4′ 캡쳐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