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마음 반짝반짝’ 배수빈 스틸.
‘내 마음 반짝반짝’ 배수빈 스틸.


‘내 마음 반짝반짝’ 배수빈 스틸.

배수빈이 행복함을 드러내지 않는 ‘돌부처남’의 자태를 선보인다.

배수빈은 17일 첫 방송될 SBS 새 주말특별기획드라마 ‘내 마음 반짝반짝’에서 일에 있어서만큼은 피도 눈물도 없는 대형 프랜차이즈의 오너 천운탁 역을 맡았다. 아버지를 여읜 후 엄마와 여동생들을 보살피느라 극한 냉혈남으로 변해버린 천운탁으로의 연기 변신에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그런 가운데 배수빈이 여동생들인 손은서와 하재숙의 ‘릴레이’ 볼뽀뽀 세례를 받는 모습이 포착됐다. 극 중 ‘운탁 패밀리’의 강제 독서 시간을 끝마치고 방으로 돌아가던 천금비(손은서)와 천은비(하재숙)가 천운탁에게 굿나잇 키스를 한 뒤 엄마 황미자(금보라)까지 순서대로 줄행랑을 치는 장면. 동생들의 뽀뽀행렬에 무표정으로 일관하다 한숨까지 내쉰다. 그 이유에 공금증이 모아진다.

배수빈의 ‘반전 돌부처남’ 장면은 지난달 23일 경기도 탄현의 ‘내반반’ 세트장에서 촬영이 진행됐다. 손은서와 하재숙, 금보라가 촬영을 위해 자리에 앉고 난 후 도란도란 이야기를 나누는 모습으로 ‘운탁 패밀리’다운 돈독함을 드러냈다.

또 배수빈은 극중 냉정한 천운탁 이미지는 온데간데없이 특유의 유머감각으로 현장을 달구며 ‘분위기 메이커’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매번 다양하고 유쾌한 애드리브를 선보이는 배수빈으로 인해 촬영장이 항상 웃음바다를 이룬다는 귀띔이다. 하지만 ‘큐사인’과 함께 촬영이 시작되자, 배수빈은 눈길조차 흔들리지 않는 천운탁으로 돌변, 완벽한 연기를 펼쳐냈다.

제작사 삼화네트웍스 측은 “배수빈은 ‘극과 극’ 180도 다른 이중적 매력을 지니고 있는 천운탁 역으로 200% 빙의했다”며 “배수빈의 ‘명불허전’ 극강의 연기력이 ‘내반반’을 이끌어나가는 원동력으로 작용하고 있다”고 밝혔다.

‘내 마음 반짝반짝’은 17일 오후 9시 55분 첫 방송될 예정이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
사진제공. 삼화네트웍스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