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펀치’ 김래원.
‘펀치’ 김래원.


‘펀치’ 김래원.

SBS 월화드라마 ‘펀치’의 김래원이 뇌종양의 고통과 섬망증(뇌손상으로 인한 환각증상)의 습격에 휘청이는 모습으로 시한부 삶의 위태로움을 본격적으로 드러내게 된다.

19일 방송되는 ‘펀치’ 10회에서는 오션캐피탈 비자금 특검을 두고 이태준(조재현)을 처벌하기 위해 국회로 간 박정환(김래원)의 행보를 그리는 가운데, 이와 더불어 뇌종양 수술 실패 후유증과도 처절한 싸움을 벌이는 안타까운 모습이 이목을 끌 전망이다.

뇌종양 수술 실패 이후 마약성 진통제를 투여하며 가까스로 삶을 이어나가고 있는 정환은 이태준과 윤지숙(최명길)을 상대하며 정신과 육체를 혹사당하고 있는 상황. 남은 시간 동안 정리해야 할 것들이 있기에 조금의 시간도 허투루 쓸 수 없는 그는 짧은 삶의 목표로 이태준을 처벌하는 것에 모든 것을 걸었다.

하지만 이마저도 쉽지는 않은 상황. 시시때때로 찾아오는 뇌종양의 고통과 스스로도 인지하지 못하는 섬망증이 정환을 습격하는 가운데, 능구렁이 같은 권력자 이태준과 윤지숙을 상대로 한 치의 오차도 없는 칼을 휘둘러야 한다.

이에 정환은 뇌종양의 한계를 뼈저리게 느끼면서도 동시에 이를 적극적으로 이용하는 방식으로 ‘능력자’ 검사의 위용을 또 한 번 발휘할 예정이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
사진제공. SBS 콘텐츠허브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