염태원 수원시장 페이스북.
염태원 수원시장 페이스북.


염태원 수원시장 페이스북.

홍상수 감독의 17번째 작품의 촬영지는 수원이 될 것으로 보인다. 염태영 수원시장이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 같은 사실을 알렸다.

염태영 시장은 1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기쁜 소식을 하나 전합니다. 베니스영화제를 비롯해 베를린, 칸 등 주요 국제영화제에 단골로 초청돼 온 홍상수 감독님 아시죠? 홍 감독님의 17번째 신작 영화가 수원에서 촬영됐니다”라고 소식을 전했다.

이어 염 시장은 “수원시의 아름다운 풍광이 스크린에 담기고 국제영화제를 통해 소개되면 얼마나 좋을까요?”라며 “세계문화유산 수원화성의 아름다운 성곽, 수원천… 상상만으로도 가슴이 설렙니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촬영일정과 출연진에 대해서도 소개했다. 염 시장은 “21일부터 크랭크인, 3주간 촬영을 해 후반부 작업을 거쳐 오는 9월 개봉한다고 하는데요”라며 “정재영, 김민희, 유준상, 고아성 등 연기파 배우들이 출연한다고 합니다”고 밝혔다. 또 “즉흥적이고 독창적인 작업 방식으로 영화 촬영을 하는 홍 감독님의 17번째 영화가 벌써부터 기대가 되는데요. 수원시는 영화 촬영에 적극 협력할 예정입니다”라며 “더 많은 명작 영화가 수원에서 촬영됐으면 합니다”라고 덧붙였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
사진. 염태영 수원시장 페이스북 캡쳐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