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박2일 시즌3′ 장면.
‘1박2일 시즌3′ 장면.


‘1박2일 시즌3′ 장면.

‘1박 2일’ 멤버들이 여수 밤바다 앞에서 ‘지독한 퇴근전쟁’을 펼친다.

18일 오후 방송되는 KBS2 ‘1박 2일 시즌3’은 전라남도 여수에서 펼쳐지는 ‘한국인의 세끼’ 마지막 이야기가 공개된다. 지난 주 멤버들은 점심식사 도중 ‘전원 조업’에 당첨되는 기분 좋은(?) 새해의 시작을 알렸다. 이번 주 베이스캠프에 모인 멤버들은 3대 3으로 나눠 저녁식사를 위해 가짜들 중 진짜를 찾는 ‘눈썰미 게임’을 펼치며 그 여정을 이어간다.

이때 차태현은 “나 오늘 이거 안 꺾으면 큰일나”라면서 신년을 맞아 자신의 불운을 퇴치하기 위해 평소 운이 좋지 않은 김준호-김종민과 자진해서 팀을 꾸렸다. 이에 자연스레 상대팀은 ‘행운의 막내’ 정준영을 중심으로 팀이 꾸려졌고, 늦은 시각까지 그 어느 때보다 박빙의 승부가 펼쳐졌다.

하지만 멤버들의 밤은 이때부터가 시작이었다. 멤버들은 잠자리 복불복을 위해 이동한 여수 밤바다에서 펼친 ’낚시 고수’와의 대결을 시작으로 기나긴 시간을 보내게 됐다. 또 취침 후 ‘모닝콜의 역습’ 속에서 벌어진 갑작스런 퇴근전쟁에 또 다시 긴 밤을 지새워야 했다.

무엇보다 멤버들은 성공 순서대로 ‘퇴근’이라는 경품을 획득하게 된 가운데, 제작진이 마련한 에누리 없는 ‘퇴근 게임’ 커리큘럼으로 인해 ‘퇴근 지옥’을 벗어나기 위해 결국 몸싸움까지 벌인 것으로 전해졌다.

‘복불복’으로 얼룩진 험난하고 기나긴 밤을 보내며 어떤 웃음을 선사할지, 동 틀 때까지 스펙터클한 여수밤바다를 탈출 할 수 있었을지는 18일 오후 방송되는 ‘1박 2일’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
사진제공. 1박2일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