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칠전팔기 구해라’
‘칠전팔기 구해라’


‘칠전팔기 구해라’

진영의 생사가 불분명하다.

16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Mnet ‘칠전팔기 구해라’ 2회에서는 세찬(진영)이 교통사고로 사망했으나 다시 나타나는 모습이 그려졌다.

세찬과 해라(민효린)는 택시를 타고 돌아오던 중 차량이 전복되는 사고를 당했다. 이로 세찬은 세상을 떠났고 화장장에서 오열하는 세찬의 가족과 해라의 모습이 가슴을 찡하게 만들었다.

납골당에서 나오는 해라와 세종(곽시양), 세찬의 가족들은 슬픔에 잠겨 있었고 이 옆으로 우산을 쓴 한 남자가 지나가 눈길을 끌었다. 우산 속에 가려진 남자는 다름 아닌 세찬이었다. 죽은 것으로 나온 세찬이 다시 등장함으로써 앞으로의 전개에 궁금증을 키우고 있다.

‘칠전팔기 구해라’는 매주 금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글. 윤소희 인턴기자 sohee816@tenasia.co.kr
사진제공. Mnet ‘칠전팔기 구해라’ 방송화면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