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나 혼자 산다’ 방송화면 캡처
MBC ‘나 혼자 산다’ 방송화면 캡처


MBC ‘나 혼자 산다’ 방송화면 캡처

전현무가 자신의 악플 대처법에 대해 언급했다.

16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무지개회원들이 회식을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무지개회원들은 화보 촬영을 마친뒤, 회식을 즐겼다. 이때 강남이 시상식에 대해 언급하며 “근데 현무 형은 상 받을 때 빼고 내내 핸드폰만 보더라. 자기 기사에 댓글이 어떻게 달렸는지 신경쓰더라”고 말했다.

그러자 이태곤이 “악플 보면 어떻게 행동 하냐”고 물었고, 전현무는 “악플을 볼 때 신고 그런 건 안 한다. 대신 ‘내려’ 누르느라 바쁘다”고 대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글. 송수빈 인턴기자 sus5@tenasia.co.kr
사진. MBC ‘나 혼자 산다’ 방송화면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