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011514534412251
2015011514534412251


배우 이하늬가 연인 윤계상에 대해 언급했다.

15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사옥에서 MBC 새 월화드라마 ‘빛나거나 미치거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극중 황후 황보여원을 연기하는 이하늬는 “연인의 응원이 없었나”라는 질문에 “난감한 질문에 난감한 답”이라고 답했다. 이어 “응원은 늘 해준다. 힘들 때 같이 있어주는 든든한 친구같다. 오빠지만 친구 같은 존재다. 요즘은 항상 벽에 부딪히는데 연기자로서 벽을 느끼는 부분에 있어 힘이 되어주고 원동력이 되어준다”라고 전했다. 또 그는 “좋은 것을 나누기 보다 힘든 것을 같이 이야기 많이 한다”고 덧붙였다.

‘빛나거나 미치거나’는 빛나는 이름을 가지고 태어난 고려 황자 왕소(장혁), 세상을 읽을 줄 아는 눈을 가진 발해의 여인 신율(오연서)을 주인공으로 한 로맨틱 사극. 항상 저주 받았다는 꼬리표를 달고 살아야 했던 불운한 황자와 다른 나라의 빛이 될 운명 때문에 죽음을 마주해야 했던 망국의 공주의 사랑 이야기다. 첫 방송은 19일 오후 10시.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제공. MBC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