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정화
엄정화
엄정화

배우 엄정화가 인천 어린이집 폭행 사건에 대한 분노를 표현했다.

15일 엄정화는 자신의 트위터에 “기억력이 별로 없는 나도 어릴 적 따스한 눈길은 행복하게 기억나며 힘이 나고 누군가 날 미워하는 느낌은 아직도 지울 수가 없는데. 도대체 어쩌려고 아이들을 학대하나요?! 분노가 가라앉질 않네요”라는 글을 게재했다.

앞서 지난 13일 인천 연수경찰서는 지난 8일 인천 연수구의 한 어린이집에서 보육교사가 4세 어린이를 폭행했다는 신고를 받아 조사에 나섰다. 이 소식이 알려지며 많은 이들은 분노하고 있다.

엄정화는 최근 MBC ‘무한도전-토요일 토요일은 가수다’에 출연했으며 현재 영화 ‘멋진 악몽’ 촬영 중이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 팽현준 pangpang@tenasia.co.kr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