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만과 편견’ 최민수만 새드엔딩이 됐다.

13일 방송된 MBC ‘오만과 편견’에서는 ‘한별이 사건’이 국민참여재판으로 진행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최광국(정찬)은 한별이를 살인교사한 혐의로 징역 20년에 처했고, 민생안정팀이 승리했다. 구동치(최진혁)는 빽곰을 살해한 사실을 고백해버린 탓에 민생안정팀을 떠나야 했지만, 3년 후 변호사로 이직해 새로운 삶을 살게 됐다. 또한 그는 한열무(백진희)와 공식적으로 연인임을 인정했다.

하지만 모두가 해피엔딩은 아니었다. 문희만(최민수)이 화영을 등지고 최광국을 구속시키자, 측근을 보내 암살하려 했던 것. 문희만은 침착하게 가족에게 마지막 통화를 한 뒤, 눈을 감았다.

글. 송수빈 인턴기자 sus5@tenasia.co.kr
사진. MBC ‘오만과 편견’ 방송화면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