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오만과 편견’ 방송화면 캡처
MBC ‘오만과 편견’ 방송화면 캡처


MBC ‘오만과 편견’ 방송화면 캡처

‘오만과 편견’ 최진혁이 빽곰을 살해 사실을 밝혔다.

13일 방송된 MBC ‘오만과 편견’에서는 ‘한별이 사건’이 국민참여재판으로 진행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구동치의 아버지는 빽곰의 사체 장소에서 호루라기가 나온 것에 대해 “내가 빽곰을 죽였다”고 고백했다. 이에 구동치가 “빽곰을 망치로 죽였다고 했는데, 빽곰은 쇠파이프로 죽었다. 따라서 이 분은 범인이 아니다. 그의 아들이 범인다. 내가 그 아들이다. 저를 기소한다”라며 증거를 내밀었다.

이후 구동치는 검사복을 벗고 법정을 떠났다.

글. 송수빈 인턴기자 sus5@tenasia.co.kr
사진. MBC ‘오만과 편견’ 방송화면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