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오만과 편견’ 방송화면 캡처
MBC ‘오만과 편견’ 방송화면 캡처


MBC ‘오만과 편견’ 방송화면 캡처

‘오만과 편견’ 곽지민이 거짓 증언을 했다.

13일 방송된 MBC ‘오만과 편견’에서는 송아름(곽지민)이 ‘한별이 사건’ 재판에 증인으로 출석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구동치는 “송아름은 안 올 것. 내가 오지 말라고 했다”고 말했고, 문희만(최민수)은 “그렇지 않다. 반드시 올 것”이라며 자신했다. 그러나 문희만의 예상대로 송아름은 법정에 출석해 진술을 결심한다.

이때 갑자기 최광국(정찬)이 들어와 “출석거부를 철회한다”고 밝혔다. 송아름은 두려운 나머지 “이 자리에 한별이의 죽음을 지시한 사람이 있냐”는 질문에 “없다”고 대답했다. 이에 구동치와 문희만은 당황한 표정을 지었다.

글. 송수빈 인턴기자 sus5@tenasia.co.kr
사진. MBC ‘오만과 편견’ 방송화면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