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방송화면
MBC 방송화면


MBC 방송화면

윤제균 감독이 천만 흥행을 앞두고 있는 영화 ‘국제시장’에 대해 이야기 했다.

11일 오후 방송된 MBC ‘뉴스데스크’에는 ‘해운대’에 이어 두 번째로 1,000만 흥행을 앞둔 윤제균 감독이 출연했다. 격동의 한반도 현대사를 한 남자의 인생을 통해 담아낸 ‘국제시장’은 진부와 보수 양측에서 극단적으로 다른 평가를 받는 등, 격렬한 이념논쟁의 화두가 되고 있다.

윤제균 감독은 “내 개인사에서 출발한 영화다. 대학교 2학년 때 돌아가신 아버지의 말씀이나 행동을 이해 못했었는데, 2004년 첫째를 낳고 아빠가 되어보니 이해가 됐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나름대로 상대적으로 풍요롭게 살고 있는 이 시대에 아버지 세대들은 외로움과 소외감으 느낀다”며 “그런 분들에 아버지 세대의 고생을 잊지 않고 있다는 것을 알려주며 위로해주고 싶었다”고 영화의 기획 의도를 전했다.

윤 감독은 이념논쟁을 예상 해냐는 질문에 “세대 간 논란은 있을 수도 있겠다 싶었다. 젊은 세대들이 부정적으로 본다고 하면 ‘우리가 이만큼 고생했으니 너희들은 복 받은 줄 알아라’고 받아들일 수도 있다 생각했다”며 “하지만 정치적인 논란은 생각 못했다. 정치적 논란이 있을까봐 시나리오 단계부터 정치적인 부분을 다 뺐는데 말이다”고 답했다.

한편 이날 윤 감독은 ‘국제시장’에 도입된 표준근로계약서를 언급하며 “막내 스태프들에도 천만 흥행 보너스를 약속했다”고 전했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 MBC 방송화면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