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방송화면
SBS 방송화면


SBS 방송화면

예능에서 만난 이서진과 유재석은 톰과 제리였다. 이서진은 시종일관 투덜거렸고, 유재석은 깐족거리며 그를 약올렸다.

11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런닝맨’에 출연한 이서진은 등장 순간부터 피로감을 드러내며 힘들어했다. 그는 의욕이라고는 흔적도 찾을 수 없는 모습으로 임했다. 이런 이서진에게 유재석은 오히려 더 격한 예능감을 요구하며 약을 올렸다.

게임을 하는 와중에도 이서진은 의욕 제로의 모습을 보였는데, 유재석은 이런 이서진의 캐릭터를 집요하게 파헤치며 약올렸다. 급기야 이서진 인생 최초의 그물망 통과 이후 한 조인 유재석이 다음 단계 미션에 실패하자 욱 하는 표정을 짓는 것을 보고는 “이 형이 욕을 하려 했다”며 고래고래 소리를 지르는 광경을 만들어내기도 했다.

이처럼 게임 내내, 찰떡궁합인듯 아닌 두 남자의 묘한 톰과 제리 브로맨스가 보는 이의 웃음을 자아냈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 SBS 방송화면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