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방송화면
SBS 방송화면


SBS 방송화면

유재석이 이서진에게 “다이아몬드 같다”는 평을 전했다. 그런가하면 지석진은 이서진에게 삼행시를 선사하며 환영인사를 했다. 이렇듯 격한 환영 속에 이서진은 투덜거렸고, 그래서 웃음을 자아냈다.

11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런닝맨’에 출연한 이서진은 등장하는 순간부터 “하기 싫다, 움직이고 싶지 않다”며 의욕이라고는 전혀 찾아볼 수 없는 모습을 보였다.

이에 유재석은 약을 올리는 듯, 더 격한 예능감을 주문했고 그 때마다 이서진은 “하지말라”며 투덜거렸다. 이런 이서진에 대해 유재석은 “이 형은 다이아몬드 같다. 오는 내내 불평만 한다”고 말했다.

또 이동하는 순간, 지석진은 이서진에게 “삼행시를 준비했다”며 “이봐, 서진이, 진짜 사랑해”라고 말했다. 하지만 이서진은 무표정에 그리 좋아하지 않는 표정을 지었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 SBS 방송화면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