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방송화면
SBS 방송화면


SBS 방송화면

최고령자 김동우가 결국 3라운드에서 탈락했다. 정승환은 눈물을 펑펑 쏟았다.

11일 방송된 SBS ‘일요일이 좋다 1부-서바이벌 스타오디션 K팝스타 시즌4′(이하 K팝스타4) 본선 3라운드 팀미션 서바이벌 매치에서 박혜수 남소현 마시멜로와 정승환 김동우 올드보이 팀이 맞붙었다.

박혜수 남소현은 윤하의 ‘내 마음이 뭐가 돼’를, 정승환 김동우 조는 앤의 ‘아프고 아픈 이름’을 열창했다. 심사위원 결과 승자 팀은 마시멜로 팀으로 결정됐다. 따라서 정승환과 김동우 중 한 명은 탈락해야 했다. 탈락자는 최고령 참가자 김동우였다.

유희열은 “가수가 되는 길은 좀 어렵지만 음악을 할 수 있는 길은 여러가지가 있다. 현실적인 것들도 생각하면서 음악의 끈은 놓지 않길 바란다”고 말했다.

결과 통보 후, 정승환은 눈물을 쏟았다. 그는 “형이 얼마나 음악을 사랑하는지 아는데..”라며 펑펑 울었고, 김동운은 “음악 계속 할건데 뭐”라며 “연락끊지 말라”며 담담하게 되돌아섰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 SBS 방송화면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