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펀치’에 땅콩회항을 연상케 하는 에피소드가 등장한다
드라마 ‘펀치’에 땅콩회항을 연상케 하는 에피소드가 등장한다


드라마 ‘펀치’에 땅콩회항을 연상케 하는 에피소드가 등장한다

SBS 월화드라마 ‘펀치’(극본 박경수, 연출 이명우, 제작 HB엔터테인먼트)가 최근 논란이 된 ‘땅콩회항’ 사건을 연상케 하는 에피소드를 등장시킨다.

‘펀치’는 오는 13일 방송되는 9회에서 법무부장관 윤지숙(최명길)과 차장검사 정국현(김응수) 사이 대립을 그리며 비행기 회항 사건을 다룰 예정이다.

지난 방송에서 윤지숙은 아들이 연관된 병역비리수사의 무마를 위해 이태준(조재현)과 공중에서 한바탕 힘겨루기를 한 상황. 병역비리수사를 증언할 브로커가 이태준에 의해 국내로 송환된 가운데, 폭우가 쏟아지는 악천후 속 브로커를 손에 넣기 위해 비행기 착륙지를 두고 입김을 불어넣는 윤지숙과 이태준의 싸움이 치열하게 전개됐었다.

이로 인해 윤지숙은 이태준에 덜미가 잡히며 그간 뜻을 같이 해 온 검사 신하경(김아중), 정국현과 갈라서게 되고, 사이가 벌어진 두 측이 결국 격돌하고 만다. 브로커를 외국으로 돌려보내려는 윤지숙과 비행기를 회항시켜서라도 국내에서 조사를 받도록 해야 한다고 주장하는 정국현의 정면충돌이 빚어지는 것.

항공보안법을 대며 브로커가 탄 비행기를 페루로 보내버리려는 윤지숙의 모습은 강압적 태도만큼 공분을 자아낼 것으로 예상된다. 법에 정통한 법무부장관으로 법을 이용해 자기 목적을 달성하려는 교묘한 모습은 윤지숙의 이중성을 부각시키는 화룡정점 에피소드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를 연기한 최명길은 법과 원칙을 내세우며 한치의 흔들림 없는 근엄한 법무부장관의 외형에 속으로는 다른 마음을 품고 있는 이중적 태도를 섬세하게 펼쳐내 역시 명배우라는 찬사를 이끌어냈다는 후문이다.

‘펀치’는 정글 같은 세상에서 인생의 빛이 되어준 한 여자를 향한, 세상과 작별하는 한 남자의 뜨겁고도 절절한 마지막 사랑이야기를 그리는 작품으로, 박경수 작가의 탄탄한 필력과 김래원, 김아중, 조재현 등 배우들의 명품 연기에 힘입어 월화극 시청률 1위를 기록하며 호평 속에 방송되고 있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제공. SBS 콘텐츠허브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