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상욱이 ‘미녀의 탄생’ 종영 소감을 전했다
주상욱이 ‘미녀의 탄생’ 종영 소감을 전했다


주상욱이 ‘미녀의 탄생’ 종영 소감을 전했다

마지막 방송을 앞두고 있는 SBS 주말특별기획 ‘미녀의 탄생(극본 윤영미 연출 이창민)에서 괴짜 천재 한태희 역을 소화한 배우 주상욱이 마지막 회 대본 인증샷과 함께 종영 소감을 전했다.

11일 오후 주상욱은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오늘 드디어 ‘미녀의 탄생’ 마지막 회가 방송됩니다. 끝까지 시청해주세요~”라는 멘트와 함께 마지막 대본 인증샷을 공개했다.

주상욱은 “’미녀의 탄생’의 한태희는 또 다른 주상욱이었던 것 같다. 괴짜 천재 한태희를 연기하는 동안 정말 즐거웠고 그래서 이제 마지막이라는 것이 그 어떤 작품보다 아쉬움이 크다. 바쁜 스케줄 속에서도 열심히 달려온 이창민 감독님과 스태프 분들 그리고 함께 연기한 선, 후배 동료 배우 분들께 감사하고 마지막으로 ‘미녀의 탄생’을 사랑해주신 시청자 여러분께도 감사의 인사를 드리고 싶다. ‘미녀의 탄생’이 즐거운 작품으로 기억되었으면 좋겠다”라고 종영 소감을 전했다.

‘미녀의 탄생’에서 주상욱은 뚱뚱한 아줌마 사금란(한재숙)을 미녀 사라(한예슬)로 변신시킨 미녀 메이커이자 괴짜 천재 한태희 역으로 열연했다. 주상욱은 다양한 표정과 몸을 사리지 않는 원맨쇼를 선보이며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으며 코믹과 로맨스를 자유자재로 오가는 ‘주상욱표’ 로코 연기로 그 존재감을 입증했다.

‘미녀의 탄생’은 11일 오후 9시 55분 마지막 회가 방송된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제공. 메이딘 엔터테인먼트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