헨리가 또 얼음물 입수를 했다.
헨리가 또 얼음물 입수를 했다.


헨리가 또 얼음물 입수를 했다.

사상 최악의 추위에 혹한기 훈련에 나선 진짜 사나이들이 끝내 얼음물에 입수했다.

11일 방송되는 MBC ‘일밤’의 코너 ‘진짜 사나이’에서는 살이 찢어질 듯한 칼바람을 이겨내고 상의를 탈의한 채 사상 최악의 구보코스인 한묵령 알통구보와 혹한기 훈련의 꽃, 얼음물 입수 앞에서도 포기를 모르는 멤버들의 도전정신이 담긴다.

지난 특공대 혹한기 훈련에 이어 두 번째 혹한기 훈련을 맞이한 헨리는 세상에서 제일 싫은 얼음물 입수 얘기를 듣자마자 “집에 가겠다”고 다짐했다. 하지만 상병으로 진급한 만큼 놀랍도록 성장한 모습을 보이며 과감하게 얼음물 입수에 도전했다.

팬티 바람으로 얼음물에 들어간 헨리는 직접 삽으로 얼어있는 하천의 얼음까지 깼을 정도였다. 엄청난 비명과 함께 온 몸으로 추위를 이겨낸 헨리와 멤버들은 “물에 들어간 순간 죽겠구나. 다리가 잘려 나가는 줄 알았다” 며 사상 최악의 얼음물 입수를 마친 소감을 토로했다.

방송은 11일 오후 6시 20분.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제공. MBC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