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물 정준영, 꼴뚜기가 되었네
요물 정준영, 꼴뚜기가 되었네


요물 정준영, 꼴뚜기가 되었네

정준영이 꼴뚜기로 변신했다. 김준호와 데프콘에게 암바를 당해 오만상을 찌푸린 모습이 공개돼 웃음을 자아내고 있는 것.

11일 오후 방송되는 KBS2 ‘해피선데이-1박 2일 시즌3’(이하 1박 2일)에서 전라남도 여수에서 펼쳐지는 한국인의 세끼 첫 번째 이야기가 공개되는 가운데, 공식 페이스북(http://www.facebook.com/1night2days3)을 통해 김준호-데프콘에게 암바를 당한 정준영의 스틸을 공개했다.

공개된 스틸 속 정준영은 김준호와 데프콘에게 제압당해 속수무책으로 암바를 당하고 있어 웃음을 자아낸다. 이와 함께 정준영이 걱정과 근심이 하나도 없는 듯한 해맑은 웃음을 짓고 있는 스틸 또한 공개돼, 그의 ‘극과 극’ 모습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점심식사 도중 일어난 사건으로, 멤버들은 ‘한국인의 세 끼’라는 콘셉트에 맞게 여수 한정식으로 거한 점심 식사를 하게 됐다. 이때 정준영은 김준호-데프콘과 몸의 대화를 나누며 잔뜩 찌푸린 꼴뚜기 같은 표정과 혼신의 버둥거림으로 안방극장에 웃음을 선사할 예정이다.

특히 김준호-데프콘은 정준영을 향해 “나만 당할 순 없지!”라며 흡사 하이에나처럼 달려들었다는 후문이어서 이들 사이에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인지에 대한 궁금증이 모아지고 있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제공. KBS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