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것이 알고 싶다’ 방송화면
‘그것이 알고 싶다’ 방송화면


‘그것이 알고 싶다’ 방송화면

유한양행 유일한 박사가 재조명받고 있다.

지난 10일 방송된 대한민국 갑질 사건을 다룬 SBS ‘그것이 알고 싶다’가 뜨거운 화제가 된 가운데, 1971년 사망한 유일한 박사의 인생철학이 다시금 조명받고 있다.

이날 방송에 따르면, 유일한 박사는 유언장에 자식들에게 자신의 길은 스스로 개척하라고 적었다. 실제 ‘그것이 알고싶다’ 제작진이 유한양행 측에 연락을 취한 결과, 사측은 창업주 가족들의 행방조차 몰랐다. 당시 유 박사는 아들이 아닌 전문경영인에게 회사 운영을 맡겼고, 전문경영인은 이날 방송에 출연해 “회사를 운영할 때 유일한 박사의 아들이나 딸의 개입은 일절 없었다”고 전했다. 그는 “유 박사의 기본 정신은 가족이 아니라 민족을 위해 일하는 것이 기업이라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 과거 유 박사는 정치자금 요구에도 응하지 않아 혹독한 세무조사의 대상이 되기도 했는데, 당시 조사를 담당한 공무원이 이날 방송에서 “20일 정도 조사를 하니 이런 업체가 있나 싶을 정도로 세금을 철저히 납부했다”고 증언했다.

유 박사의 행적은 이날 등장한 대한항공 오너 일가를 비롯, 백화점 VIP 모녀와 180도 다른 모습이었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 SBS 방송화면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