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창진 사무장
박창진 사무장


박창진 사무장

대한항공 박창진 사무장이 이른바 ‘땅콩 회항’ 사건의 조사 당시에 대해 언급했다.

10일 방송된 SBS ‘그것이알고싶다’에서는 백화점 모녀와 대한항공 조현아 전 부사장 등 상위층 갑질 행태에 대한 내용이 전파를 탔다.

이날 ‘그것이알고싶다’ 제작진에게 박 사무장은 국토부 조사 당시 회사 측의 회유가 있었다고 털어놓았다.

그는 “회사 측으로 부터 어떻게 해야 하는지 답변 내용에 대해 들었고 그 때는 간부들이 있는 자리에서 내가 끝까지 못하겠다고 할만한 힘이 없었다”고 전했다.
그러나 사건 이후 예기치않은 ‘찌라시’ 내용과 맞닥뜨려야했다고.

박 사무장은 “지인으로부터 메신저 연락이 왔는데 나에 대한 찌라시가 돌고 있다고 하더라”라며 “승무원들과 엔조이를 즐기는 등 도덕적으로 문란하다는 내용이 있었다”고 말했다.

그러나 승무원들은 박 사무장에 대해 동료들을 잘 챙기고 무리없이 진급했으며 매너도 좋은 분이었다고 언급했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 SBS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