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아누 리브스
키아누 리브스


키아누 리브스

키아누 리브스가 ‘뱀파이어설’에 대해 해명했다.

8일 오전 11시 서울 서초구 반포동 JW메리어트호텔 그랜드볼룸 홀에서는 영화 ‘존 윅’(감독 데이빗 레이치·채드 스타헬스키)의 주인공 키아누 리브스의 내한 기자회견이 열렸다.

영화에서 전설의 킬러 존 윅을 연기한 키아누 리브스는 이날 “동안 외모 덕에 국내에서 ‘뱀파이어설’이 있다”는 기자의 말에 “난 뱀파이어가 아니다”고 너스레를 떨며 “그 부분에 있어서는 부모님과 조상님께 감사드려야 할 것 같다”고 답했다.

‘존 윅’은 더 이상 잃을 것이 없는 전설의 킬러 존 윅의 거침없는 복수를 그린 액션 블록버스터다. 키아누 리브스가 ‘매트릭스’ 이후 15년 만에 액션 히어로로 돌아와 눈길을 끈다. 키아누 리브스는 지난 7일 오후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키아누 리브스의 방문은 지난 2008년 영화 ‘스트리트 킹’ 이후 7년 만이다. 영화는 1월 21일 개봉.

글. 정시우 siwoorain@tenasia.co.kr
사진. 팽현준 pangpang@tenasia.co.kr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