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월화드라마 ‘펀치’ 방송 화면.
SBS 월화드라마 ‘펀치’ 방송 화면.


SBS 월화드라마 ‘펀치’ 방송 화면.

조재현이 김래원의 시한부 삶을 확인했다.

6일 오후 방송된 SBS 드라마 ‘펀치’ 7회에서 이태준(조재현)과 조강재(박혁원)은 박정환(김래원)이 뇌 수술에 실패했다는 것을 알게 됐다. 이에 태준은 강재를 시켜 박정환을 수술한 장민석(장현성)을 협박해 진통제를 모조리 손에 넣었다.

장민석은 정환에게 “내 재판 조강재에게 넘겼다”면서 “환자가 아프면 좋은 의사 찾아가는 게 당연하다”고 말했고, 결국 정환은 강재를 찾았다.

조강재는 “가족묘 예약했더라. 총장님 모시고 여름에 모시고 가겠다. 숙제 잘 하면 진통제 네 손에 들어갈 거다”며 “김상민(정동환) 회장 입에서 총장님 이름 안 나오게 해주라”고 압박했다.

박정환이 선뜻 대답하지 않자 조강재는 “한가하네. 갈등할 시간도 있고. 바쁘게 살자”라며 재차 압박했다.

태준 역시 “김상민과의 묵힌 고리 풀어서 정환이 들어갈 관에 같이 넣자”며 “정환이 뜨신 방에서 죽으면 안되지”라고 복수를 예고했다. 그리고 정환의 진통제를 모두 부셨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