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연희.
이연희.


이연희.

“바통을 잇는다는 부담감 있었다.”

이연희가 한지민의 자리를 이어 받았다. ‘조선명탐정:각시투구꽃의 비밀’의 후속편 영화 ‘조선명탐정:사라진 놉의 딸’(이하 ‘조선명탐정2’)의 새로운 여주인공으로 합류한 것.

한지민은 5일 오후 서울 CGV압구정에서 열린 ‘조선명탐정2’ 제작보고회에서 “전편이 굉장히 인기를 얻었고, 한지민 선배님도 인상적이었다”며 “2편에 캐스팅됐다는 이야기를 듣고 영광이었고, 기뻤다”고 소감을 말했다.

이어 “바통을 이어서 이끌어갈 수 있을까 부담감도 있었지만, 즐겁게 잘 촬영했다”고 설명했다.

이연희는 극 중 묘령의 여인 히사코 역을 맡았다. 명탐정 김민(김명민)이 수사하는 곳마다 나타나는 인물이다. 전편의 한지민과 마찬가지로 섹시함을 겸비했다.

‘조선명탐정2’는 조선 경제를 뒤흔드는 불량 은(銀) 유통사건 배후에 있는 거대한 범죄조직의 실체를 파헤치기 위한 조선명탐정 김민과 서필의 스릴만점 모험이 어우러진 어드벤처 탐정극.

‘조선명탐정2’는 2월 개봉 예정이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
사진. 팽현준 pangpang@tenasia.co.kr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