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2 ‘힐러’
KBS2 ‘힐러’


KBS2 ‘힐러’

‘힐러’ 유지태의 존재감이 빛을 발할 예정이다.

KBS2 월화드라마 ‘힐러’ 제작진은 5일 방송을 앞두고 채영신(박민영)을 와락 끌어안은 채 분노를 억누르고 있는 김문호(유지태)의 모습이 담긴 스틸컷을 공개했다.

극중 김문호는 채영신의 운명을 바꾸어 놓은 과거 사건에 침묵했다는 죄책감을 갖고 있는 인물. 속죄의 의미로 채영신의 직장인 썸데이뉴스를 인수해 그녀를 제대로 된 기자로 키우려고 했으나, 자신 때문에 채영신이 목숨을 위협 받았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공개된 사진 속 김문호의 표정은 끓어 오르는 화를 억누름과 동시에 걱정과 초조, 안도 등 복잡한 감정이 담겨있다.

9회 예고에 따르면 김문호는 영신을 숨기지 않고 정면으로 승부를 거는 모습이 그려질 예정이다. 그동안 형 김문식(박상원)과 미묘한 대립을 이어가던 김문호가 “지안이(채영신)는 건드리지 말았어야지”라고 분노를 터뜨리는 모습은 시한 폭탄 같은 이들의 관계를 예감케 한다.

‘힐러’ 제작진은 “상대에 따라 분노를 절제하고, 또 표출해내는 유지태의 감정 연기가 빛을 발했다. 눈빛만으로 많은 이야기를 전하는 모습이 고스란히 표현돼 현장의 스태프들로부터 극찬을 받았다.”고 전하며, “묵직한 이야기를 든든하게 끌고 나갈 유지태의 활약에 많은 기대를 해달라”고 부탁했다. 9회 방송은 5일 오후 10시.

글. 임은정 인턴기자 el@tenasia.co.kr
사진제공. ㈜김종학프로덕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