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연기대상 방송화면 캡처
KBS 연기대상 방송화면 캡처


KBS 연기대상 방송화면 캡처

배우 최재성과 2014 KBS 연기대상에서 우수연기상(일일극)을 수상한 가운데, 소감에서 세월호 사건을 언급했다.

31일 오후 서울 여의도에서 2014 KBS 연기대상이 진행됐다. 이날 연기대상은 서인국, 박민영, 김상경이 진행을 맡았다. 이날 우수연기상 일일극 부문 남자에는 ‘순금의 땅’ 강은탁, ‘달콤한 비밀’ 김흥수, ‘천상여자’ 박정철, ‘일편단심 민들레’ 최재성, ‘고양이는 있다’ 현우, ‘뻐꾸기 둥지’ 한동주 등이 후보에 올라 경합을 벌였다. 수상자로는 최재성이 결정됐다. 그는 “한 번 와보라고 해서 혹시나 하며 왔더니 이런 일도 다 있다. 상금은 있나? 여기저기 쏜다고 했는데 큰일이다”라며 껄껄 웃었다. 이어 최재성은 “살다보면 변수가 참 많다. 변수로 일희일비 하면 안되겠지만, 또한 변수를 많이 느낀다는 것은 세상 물정을 많이 모른다는 것이기도 하다. 앞으로 덜 힘들게 살았으면 한다”며 “나는 이 상을 받을 자격은 없는 것 같다. 상을 받을 수 없다. 다만 제작 스태프, 동료 선후배 연기자들께 이 상을 전달해드릴 수 있을 것 같다. 당연히 저 혼자 할 수 있는 것은 없다”라고 말했다.

또 그는 “누구처럼 배 침몰하거나 하면 도망가거나 하지 않은 총 감독 신창석 감독께도 이 자리 빌어 다시 한 번 진심어린 깊은 감사 전하고 싶다”는 말로 세월호 사건을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 KBS 방송화면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