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연기대상 방송화면 캡처
KBS 연기대상 방송화면 캡처


KBS 연기대상 방송화면 캡처

배우 이채영의 눈물 소감이 2014 KBS 연기대상을 적셨다. 그러나 후반부 덧붙인 재치있는 말은 웃음을 자아냈다.

31일 오후 서울 여의도에서 2014 KBS 연기대상이 진행됐다. 이날 연기대상은 서인국, 박민영, 김상경이 진행을 맡았다.

드라마 ‘뻐꾸기 둥지’에서 악역을 연기한 배우 이채영은 “태어나서 이렇게 큰 상은 처음 받아본다”며 울먹였다. 소감을 말하는 내내, 울먹임을 멈추지 못한 그에게 MC 김상경은 “울어도 된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이채영은 “가장 고마운 분은 끝까지 지켜봐주며 욕해주신 시청자”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 KBS 방송화면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